DonGung – Gorgeous Korean-style garden cafe in Yangju

항상 서울만 소개를 해드렸는데, 이곳은 서울과는 약간 떨어져 있는 교외에 있지만 특별한 곳이라 소개를 해드리고 싶어 올려요. 양주에 있는 가든카페인데, 한옥 스타일의 외관과 고급스러운 실내가, 마치 프로포즈 하기 좋은듯한 분위기예요. 내외부가 모두 고급스러워서 좋았답니다.

Everywhere I introduced was in Seoul, but this time I’d like to show you an amazing place in a suburb. DonGung is a garden cafe in Yangju, which has Korean traditional style exterior and luxurious interior. It’s a perfect place to have a special meeting or propose to your lover.

Image

  • Restaurant name : DonGung (단궁)
  • Location :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 기산리 182-6 (182-6, Gisan-ri, Baekseok-eup, Yangju-si, Gyeonggi-do, Korea)
  • Menu : Coffee, hurb tea, soft drink, fruit juice, beer, panini, salad, etc.
  • Price : 6,000~20,000won (Affogato 12,000won, Salad&Tortilla 18,000won)
  • Why I like here : Fantastic exterior and interior, nice place for a propose!
  • Contact : 031-871-3700 (월요일 휴무, every Monday closed)
  • Business hour : weekdays 12pm-9pm, weekends 12pm-10pm

Image

단궁은 이 표지판 근처에 주차를 하고 계단을 따라 내려가게 되어 있어요. 차가 다니고 있는 위쪽에서는 카페가 잘 보이지 않아요.

Parking lot is around this sign. You hardly see the cafe on the road, since you have to go downstairs to reach the cafe.

Image

잘 모르는 분들은 이 단궁 표지판만 보고 지나쳐갈지도 모르겠네요. 소리는 보통 위로 퍼지게 되어 있는데, 카페가 도로보다 아래에 있어서인지 카페에만 들어서면 도로소음이 거의 들리지 않아 굉장히 조용하답니다. 중앙에서 왼쪽은 카페, 오른쪽은 게스트하우스예요.

Maybe if you don’t know this cafe is here, you might only see the sign and go by. Because the cafe is lower than the road, when you go downstairs to the cafe, you hardly hear any noise. Cafe is on the left of the stairs, and the one on the right is the guesthouse.

ImageImage

카페 왼쪽에는 단궁의 주인이 사는 집이랍니다. 한옥 분위기로 지었으면서 굉장히 고급스러워요.

There’s a house where the owner lives on the left hand of the cafe. It looks luxurious to be built in the style of reinterpretation of Korean traditional style.

ImageImageImageImage

카페 내부로 들어서면 고급스러운 실내가 나타나요. 테이블과 의자 사이 거리가 넓다는 것이 장점일수도, 단점일수도 있겠네요. 우아하게 앉아 커피를 즐기는 사람은 좋겠지만 식사는 조금 힘들어보인다는게 단점이예요. 하지만 레스토랑이 아니라 카페이고, 식사 메뉴도 간단히 먹을수 있는 파니니나 타코라 이런 배치도 나쁘지 않은 것 같아요.

You can see the exclusive interior inside. The large distance between the tables and chairs can be both merits and demerits. Having coffee can be comfortable but having lunch will be uncomfortable. But since this place is not a restaurant but a cafe, and the meal menu is panini or taco, this placement is not bad.

ImageImage

날씨 좋은 날엔 테라스에 앉아서 즐겨도 좋을 것 같아요.

If the weather permits, enjoying the terrace will be good.

  • 크랜베리 주스 Cranberry juice

Image

달리 특별한 것은 없는 크랜베리 주스예요. 원래는 판매되는 것인데, 오픈한지 얼마 안돼서인지 서비스로 주셨답니다. 더운 날에 시원하게 한잔 마실 수 있어서 좋았지요. 생각보다 양이 많아 놀랐어요. 이곳은 가격이 비싼 편이지만, 사실 압구정이나 가로수길과 비슷한 수준이고, 분위기가 더 고급스럽고 좋아 돈이 아깝지는 않았어요.

The cranberry juice is not that special. Actually this is for sale, but for the opening event, they gave us for free. If was good to have it was so hot. The cranberry juice is large in quantity. The cost is pretty expensive, but it’s almost the same to the cafes around garosu-gil or apgujeong, and the atmosphere is better than them, so the it is money well spent.

  • 아포가토 Affogato

ImageImageImageImageImage

휘어져있는 숟가락이 인상적인 아포가토였어요. 이런 작은 소품 하나하나에도 신경을 쓰시는듯~ 귀엽지 않나요? 단맛과 쓴맛이 어우러지는 것이 아포가토의 매력이지요. 아이스크림 양이 생각보다 많아 둘이서 먹는데도 전혀 부족함을 느끼지 못했어요. 바닐라 아이스크림도 좋은 아이스크림인듯, 맛있었어요. 좋은 재료를 아낌없이 쓰는 듯한 느낌이 들었답니다.

The special spoon for this plate was almost like an art work. Isn’t it cute? Bitter sweet harmony and contrary is the charming point of affogato. The amount of the ice cream was large, so it was enough for two people. It looks like they generously use good ingredients.

  • 샐러드, 또띠야 Salad and Tortilla

ImageImage

또띠아에 치즈를 넣어 녹인 게 특히 담백하고 맛있었어요. 단순한 메뉴가 이렇게 맛있을줄은 몰랐는데 말이죠~ 씹을수록 담백하고 고소해서 기분이 좋았어요.

Tortilla with cheese is simple and delicious. The more I chew, the more flavor I got.

Image

나초는 살사소스와 함께~ 살사소스가 살짝 매콤했어요.

Nacho chips with salsa sauce. The salsa sauce was a bit spicy.

Image

샐러드는 신선해서 좋았고, 소스는 약간 새콤하면서도 단 맛이예요.

The salad was fresh, and the sauce was sweet and sour.

ImageImage

계산하려고 카운터에 갔는데 웬 젖소 한마리가 통째로 있더라구요 ~ 정말 인테리어에 돈을 아끼지 않은 것 같은 흔적이 보였어요!

There was a full cow in front of the counter! They lavish money on interior.

Image

카페에서 나와 게스트하우스로 가는 길~ 한쪽에서는 단궁의 bar도 만들고 있다고 하더라구요.

The way from the cafe to the guest house. They are now building a bar next to the guest house.

ImageImage

게스트하우스의 조명이 켜져 있지 않아 어두웠지만, 내부가 깔끔하고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고급스러웠어요. 여기서 차 한잔 하면 마음이 절로 편안해질듯 해요~

It was dark because the lighting was turned off, but I could see the interior was neat. Having a cup of tea will make everybody relaxed.

ImageImageImageImageImage

조경 요소 하나하나도 신경을 많이 쓰신 듯 해요. 맨 마지막에 있는 테이블에서 연인이 프로포즈를 한다면 누구든지 오케이 할 거 같지 않나요 🙂 분위기가 정말 좋아 연인끼리 특별한 날에 나들이 하러 가기 좋을 것 같은 곳이예요.

They cared much about the landscaping. Nobody would refuse a propose from their lover here. It’s a perfect place for lovers hang out on special day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