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efano’s Kitchen – Beautiful and delicious gallery restaurant

 

 

 

 

Image

  • Restaurant name : 스테파노스 키친 (Stefano’s Kitchen)
  • Location :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400-20 (400-20,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 Menu : soup, salad, appitizer, pizza, pasta, steak, beverage, etc.
  • Price : 8,000~37,000won (Salsa di Crema con Uovo Fresco 14,000won, Gamberi e Broccoli in Salsa Rosa 15,000won, Pizza di Stefano 17,000won)
  • Why I like here : Art works inside the restaurant, delicious and neat dishes
  • Contact : 02-6085-9424
  • Homepage : blog.naver.com/stefano_s

ImageImageImageImage

계단을 꼬불꼬불 올라가야 있는 스테파노스 키친입니다. 보통 2~3층에 있는 레스토랑들이 입구가 잘 안보이는 반면, 이 곳은 계단이 밖으로 노출돼 있어 그냥 계단을 따라 쭉 올라가기만 하면 레스토랑을 찾을 수 있어요.

You have to climb the winding stairs to go to Stefano’s kitchen. Usually most of the restaurants on second or third floor are hard to find the entrance, but this restaurant has the stairs on front exposed, so all you have to climb the stairs in front of you to find the restaurant.

Image

이곳 테라스에서 식사를 한다면 도심 속 옥상에서 여유로운 와인타임을 갖고 있는 듯한 기분이 들것 같아요. 운치 있는 테라스가 맘에 들더라구요.

If you have dinner on the terrace, it would feel like having an leisured wine time on the roof of the city. The beautiful terrace was so lovely.

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

저희는 계단을 올라가서 있는 공간에 자리를 잡았답니다. 계단 근처와 윗층에는 여러 미술품들이 전시돼 있어 마치 미술관에서 식사를 하는듯한 분위기를 준답니다.

We took a seat up-stairs. Around the stairs and on the upstairs, there are lots of art work displayed so you feel like having dinner in a museum.

Image

피자 하나와 파스타 두개를 주문했어요.

We ordered one pizza and two pastas.

ImageImage

식전빵으로 나온 것인데, 보통 플레인 빵은 많이 먹어봤지만 이렇게 토마토 소스와 양파, 파슬리, 치즈를 뿌린 식전빵은 처음 봅니다. 이 레스토랑의 요리가 점점 기대되기 시작해요.

It was the first time to have a bread with tomato sauce, onion, parsley, and cheese on it instead of a plain bread. Also, the taste was good enough.

ImageImage

피클을 이렇게 귀엽게 데코해준 곳은 처음 봅니다.

Cute deco for the pickle 🙂

 

  • Pizza di Stefano

ImageImageImage

스테파노 피자예요. 가장 기본적인 피자 메뉴가 아닐까 싶네요. 단순하지만 치즈 향이 듬뿍 배어 있고 도우가 얇아 맛있어요. 요새는 이렇게 플레인하면서도 맛있는 피자가 좋더라구요!

The most basic pizza menu, Pizza di Stefano. Simple but full of cheese and thin dough. This kind of plain and delicious pizza is my style these days.

 

  • Gamberi e Broccoli in Salsa Rosa

ImageImageImage

크림+토마토 소스의 파스타예요. 굉장히 고소하고 해산물이 있어 맛있더라구요! 원래는 크림 파스타를 좋아했는데, 이렇게 크림과 토마토 소스가 같이 들어간 로제 파스타도 맛있더라구요.

Pasta with cream+tomato sauce with seafood. Usually the cream sauce pasta was my best menu, but I love cream+tomato sauce rose pasta as well.

 

  • Salsa di Crema con Uovo Fresco

ImageImageImage

계란노른자가 따로 나오는 크림파스타예요. 보이지 않을 정도의 빠른 손놀림으로 같이 가신 분이 섞어주셨어요 🙂 이거 굉장히 진~하고 고소한게 맛있더라구요! 전 파스타 집 가면 꼭 이 까르보나라를 주문해보는데요, 그 파스타 집이 맛있는지, 평범한지를 알 수 있는 지표랄까요. 여긴 데코면 데코, 맛이면 맛, 정말 훌륭해요.

Cream pasta with yolk. My friend mixed it too fast to notice 🙂 This is really thick and tasty! When I go to an Italian restaurant, Carbonara is the most menu I order to compare the taste. The Carbonara here is good enough about both decoration and tast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