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ue Fairy – Special cafe full of dolls!

이 카페는 마찬가지로 합정과 상수 사이에 있는 곳이예요. 요새 이 곳에 독특하고 맛있어 보이는 곳이 많아 자주 가게 되네요~ 가로수길은 고급스러운 분위기와 맛있는 맛에 가게 된다면, 합정과 상수 사이의 길은 독특한 분위기와 새로운 맛에 가게 되는 것 같아요. 블루페어리도 마찬가지로 굉장히 독특한 분위기와 컨셉을 가지고 있답니다.

As well as some restaurants, this cafe is between Hap-jung station and Sang-su station. There are lots of unique and special places here these days. While garosoogil is luxurious and delicious, the restaurants and cafes between Hap-jung and Sang-su has their own unique concept and original menu. Cafe Blue Fairy is also one of those unique cafes.

Image

  • Restaurant name : Cafe blue fairy
  • Location :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396-47 (396-47, Seogyo-dong, Mapo-gu, Seoul, Korea)
  • Menu : Coffee, hot drink, ice drink, fresh juice, tea, waffle&pancake, etc.
  • Price : 4,500~12,000won (Affogato 8,000won, Ramune 5,500won)
  • Why I like here : Numerous dolls around the cafe. Nice service. (The owner speaks Japanese ^^)
  • Contact : 02-324-7709
  • Homepage : http://cafebluefairy.com

Image

거리 쪽에 있는 간판이예요. 독특한 것, 벌써 찾으셨나요?

This is the sign hung up to the street. Did you found something special already?

ImageImageImage

카페의 외관이랍니다. 이 곳은 돌(doll)을 컨셉으로 하는 카페예요. 앞에도 이렇게 인형이 많으니, 안에는 얼마나 더 많을까 기대하게 되었답니다.

Exterior of the cafe – Cafe Blue Fairy has a concept of ‘ball jointed dolls’. Because there were plenty of dolls in front of the cafe, I couldn’t wait to see more dolls inside.

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

안에 들어가보니 돌과 옷, 눈, 가발까지 doll의 총 집합소라고 할 수 있었어요. 나중에 사장님과 이야기를 나누어보니 이 곳은 돌을 만드는 회사에서 오픈한 카페이고, 돌이 워낙 소수의 마니아들이 있는 사업이다 보니 운영비를 위해 오프라인 매장보다는 카페로 오픈한 것이라고 하더라구요. 실제로 이곳에서는 이 회사의 돌이나 옷, 눈, 가발 등을 살 수 있게 되어 있어요.

There were numerous dolls, clothes for dolls, eyes and hairs for dolls in the cafe. After talking to the owner, I knew that the cafe is opened by a doll-making company, and because the doll business has a small number of manias, they opened a cafe rather than a shop for the operating expenses. Actually, you can buy dolls, clothes, eyes, hairs, accessories, and so on in this cafe.

 

  • Affogato – 아포가토

ImageImageImage

아몬드와 땅콩, 호두 등이 얹어져 있는 아포가토예요. 사장님께서 견과류 알레르기가 없는지 물어보시고 나서 주셔서 기분이 좋았어요. 특별한 것은 없지만 아포가토는 늘 맛있지요 🙂 쓴맛과 단맛이 어우러지는 맛이 항상 즐거워요.

Affogato with almonds, peanuts, and walnuts – The owner asked us if we don’t have allergy to those nuts before he gave this. Though there is no special things in affogato, it is always delicious 🙂 I love the bitter sweet taste.

 

  • Ramune (Japanese soda) – 라무네. 일본 탄산음료

ImageImageImage

한국의 탄산음료와 비교하자면, 밀키스와 맛이 비슷한 탄산음료예요. 뚜껑을 따는 방법을 몰라 한참 헤맸는데 직원분께서 도와주셔서 열 수 있었답니다. 맛이 시원하고 깔끔해서 좋더라구요! 역시 일본 음료하면 라무네 하는 이유를 알 것 같아요~

To make a comparison between Korean soda, its taste is similar to Milkis. I couldn’t even find out how to open the cap, so the staff of the cafe helped us. The taste is like sprite+yogurt. I could understand why people recognize ramune as typical soda of Japan.

 

사장님께서 친절하시고 여러 이야기를 해주셔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다 왔답니다. 다른 한쪽엔 일본 손님들도 계셨는데 그분들과도 유창하게 대화를 나누시더라구요~ 일본어도 잘하시는 것 같아요. 일본 손님들은 부담없이 들르기에 좋은 카페 같아요. 돌(doll)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더할나위 없이 좋구요.

The owner is nice and a good story teller, so we had great time. There were some Japanese guests on the other table and he spoke Japanese fluently. I think he’s good at Japanese. Maybe Japanese tourists will feel free in this cafe. And if you love dolls, it will be perfect.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