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sco – Peruvian restaurant

라틴 아메리카 음식은 한국에서 찾아보기 힘든데요, 이번에 페루 음식을 하는 곳이 있다고 해서 다녀와봤어요. 남미 여행을 2달간 하신 분과 함께 갔는데, 이분도 이 곳 음식이 맘에 든다고 하시더라구요 🙂 남미 정통음식을 맛보고 싶으신 분들께 추천드리고 싶은 레스토랑이예요.

It is hard to find Latin American food in Korea, and one of my friends found a place where offers Peruvian food. The friend traveled around Latin America for 2 months, and she liked the food here. I recommend this restaurants to those who want to taste traditional Latin American food.

Image

  • Restaurant name : Cusco (쿠스코) – Latin America Restaurant & Bar
  • Location : 서울시 마포구 합정동 414-18 (414-18, Hapjeong-dong, Mapo-gu, Seoul, Korea)
  • Menu : Peru Inca&Andes traditional dishes – Cebiches(세비체), Corderos(양고기)&Carnes(육류), Peru style cocktail, etc.
  • Price : Cebiches 15,000~48,000won, Corderos(꼬르데로) 28,000~39,000won, Comidas Personal(식사) 15,000~17,000won, dessert(후식) 4~8,000won, cocktail 6,000~10,000won (정통식 세비체 믹스(Cebiche mixto) 28,000won, 안띠꾸쵸 모듬(Anticucho de Cordero y Corazon, Carne) 39,000won, 페루 맥주(Cusquena) 8,000won, 샹그리아(Sangria) 6,000won, 미첼라다(Michelada) 6,000won)
  • Why I like here : Unique foods, nice taste.
  • Contact : 02-334-6836

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

가게 안과 밖이 모두 페루의 장식품들로 장식이 되어 있어요. 이렇게 많은걸 보니 이곳 사장님이 한두번 페루를 다녀보신 것이 아니더라구요. 나중에 듣고 보니 페루 여행을 전문으로 하는 여행사도 하고 계시고, 잡지도 발간하시면서 페루 음식도 굉장히 많이 연구하셨다고 하더라구요. 페루 현지인이 하는 레스토랑은 아니지만, 가장 페루 맛에 가깝다고 할 수 있겠네요.

Everywhere is decorated with Peruvian souvenirs. Maybe the owner traveled Peru a lot. The staff said the owner has a travel agency specialized in Peru trip, publishes Peru-Korean magazine, and researched  into Peruvian food. Though this is not a restaurant run by a real Peruvian, but it is almost same to the traditional taste.

ImageImage

에피타이저로 주시는 감자스프예요. 진짜 감자를 갈아 넣은 듯 감자의 식감이 느껴져요. 소금과 후추를 뿌려 먹으니 금상 첨화네요.

Potato soup for the appetizer. It feels like they put real potato in it. Adding salt and pepper makes it perfect.

 

  • 샹그리아 (Sangria) – 레드 하우스와인+과일 숙성 (Red house wind + Fruits)

Image

주문한 술 종류부터 먼저 나왔네요. 샹그리아는 사과가 먹기 좋게 잘라져서 동동 떠있어요. 보통 레스토랑의 샹그리아들이 안에 들어있는 과일은 먹기 힘들게 통으로 들어있곤 했는데, 여기 샹그리아는 사과도 상큼하게 씹히면서 와인을 맛볼 수 있어 좋더라구요.

Alcohol menus came first. Sangria has chopped apples on it. Usually most of the restaurants has sangria with whole fruits, but Cusco has chopped fruit so you can taste apple and wine at the same time.

 

  • 미첼라다 (Michelada) – 맥주+레몬즙+소금
  • Cusquena – 페루 맥주

Image

자세히 보시면 왼쪽과 오른쪽 맥주가 달라요. 왼쪽은 맥주와 레몬즙, 소금이 들어 있는 미첼라다 이구요, 오른쪽은 페루 멕주인 Cusquena예요. 개인적으로는 왼쪽의 미첼라다가 맛있더라구요. 레몬과 소금, 그리고 알콜은 항상 바람직한 결합인 것 같아요.

Having a good look, the beer on the left and the right is different. The beer on the left is Michelada with lemon and salt, and the right one is Cusquena, the Peruvian beer. I liked Michelada better. Lemon, salt, and alcohol are always a nice combination.

 

  • 안띠꾸쵸 모듬 (Anticucho de Cordero y Corazon, Carne) – 양고기, 소고기, 소염통 정통 꼬치구이(Grilled skewers of lamb, beef, and cow heart)

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

세가지 꼬치에 꽂혀있는 고기의 종류가 달라요. 소고기는 미디움 레어 정도로 되어 있어 맛있고 익숙한 맛이고, 양고기는 여태 먹어봤던 양고기 중에 가장 누린내가 안나는 부드러운 양고기였어요. 순대에 있는 돼지 염통은 많이 먹어봤지만 소 염통은 처음 먹어봤는데, 이것 또한 맛이 좋더라구요. 파프리카와 양파와 함께 고기를 먹거나, 사이드로 나온 감자를 아보카도 소스에 찍어먹으면 맛있어요.

The type of meat on the skewers are all different. Beef was browned for medium rare to be familiar, lamb was so soft and didn’t had the unique smell, so it was the best lamp I’ve ever tasted. It was the first time to taste the cow heart, and it tasted nice, too. Eating meat with paprika and onion together, or having potato with avocado sauce is nice.

 

  • 세비체 믹스 (Cebiche mixto) – 흰살생선, 문어, 오징어, 가리비, 홍합 등이 뒤섞여 어우러진 세비체 기본(Basic Cebiche with white fish, octopus, squid, scallop, mussel, etc.)

ImageImageImageImageImage

이 세비체라는 요리가 가장 독특한 요리인데요, 각종 해산물을 레몬즙과 식초에 숙성시킨 요리예요. 강한 맛의 즙이 독특한 식감을 자극하는데요, 처음에 먹을 때에는 익숙치 않아 다소 힘들 수 있지만 먹다보니 하나 둘 계속 먹게 되더라구요. 실제로 페루 사람들은 이걸 다 먹은 후에 국물까지 마신다고 해요. 국물이 향이 강하여 저는 그렇게 하지 못했지만요. 옆에 있는 고구마를 하나씩 같이 먹으면 강한 향도 완화되고 좋아요. 정통 페루 음식에 도전해보고 싶으시다면 이 세비체를 꼭 추천해드리고 싶어요.

Cebiche was the most unique dish of this restaurant, made with ripen seafood in lemon water and vinegar. The strong taste of juice stimulates your tongue. Though it was hard to try this at the beginning, you will find yourself keep tasting this dish. Real Peruvians  drinks all of this juice after they finish the seafood, although I couldn’t make it. Having seafood with the sweet potato is good to neutralize the strong flavor of Cebiche. If you want to taste real Peruvian food, how about Cebiche this weekend?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