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bon the table – Luxurious dinner course

가로수길 북쪽 끝에 고급 스테이크 레스토랑이 있다고 해서 다녀왔답니다. 다섯가지 종류의 소금에 찍어먹을 수 있는 스테이크로 유명해요. 간만에 코스요리로 즐기고 왔답니다.

We went to Garosu-gil to go to the famous high-class steak restaurant. The restaurant Elbon the Table is famous for the steak you can enjoy with five kinds of salt. We haven’t had dinner course for quite a while 🙂

Image

  • Restaurant name : Elbon the table
  • Location :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530-5 (530-5, Sinsa-dong, Gangnam-gu, Seoul, Korea)
  • Menu : Course menu, soup and salad, pasta, grill or steak, dry-aged steak, dessert, etc.
  • Price : course 70,000won~130,000won, meal 22,000won~130,000won, beverage or dessert 6,000won~12,000won (Noble Dinner Set Menu 70,000won, Elbon Dinner Set Menu 90,000won, Basil mojito 7,000won)
  • Why I like here : High-class restaurant, luxurious dinner set menu.
  • Contact : 02-547-4100

Image

오른쪽에 보이는 금속제 건물이 바로 Elbon이 있는 건물이예요.

The building on the right side with metal finishing is where Elbon is.

Image

엘본은 1층에 Elbon the style 이라고 해서 편집샵이 있고, 2층에는 Elbon the table인 레스토랑이 있어요.

Elbon has a luxury shop on the first floor named Elbon the Style, and the restaurant Elbon the table on the second floor.

ImageImageImage

다양한 명품을 모아 놓은 1층의 샵을 지나 2층으로 향하는 계단으로 올라가면 엘본 더 테이블이 나온답니다.

After you cross the shop with various luxury items, you can find the stairs to go up to Elbon the table.

ImageImageImageImageImage

독특한 조명과 함께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풍기는 레스토랑이예요.

Unique lamps and luxurious atmosphere was impressive.

Image

자리에 앉으니 독특한 접시가 앞에 있더라구요! 요리가 나오기 시작하면 치우시더라구요. 나중에 묻고 보니 식사 전에 자리를 빛내주기 위한 쇼플레이트라고 하네요.

We made a reservation before arriving, and there was a unusual dish in front of us. The waiter took this after we begun to eat. The dish was a show plate to shine the place before we have dinner.

ImageImage

빵은 종류가 다양한 편이에요. 한번 다 먹고 나니 다시 또 갖다주시더라구요.

There were various kinds of breads. After we finished the first plate of bread, they gave us another plate.

ImageImage

보통 레스토랑에서 다 같은 발사믹오일도 오일을 두 종류 중에 하나를 고를 수 있게 되어 있어요. 그리스식 오일과 이탈리아식 오일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는데, 두명이 갔으니 두가지 다 골라서 먹어보았답니다. 맛이 미묘하게 달라요.

The balsamic oil was also special here.You can choose one oil from Greece oil and Italy oil. The taste was subtly different.

  • Basil mojito – 바질 모히또
  • 새콤하고 달콤한 라임의 과즙과 민트과에 속하는 바질의 상쾌한 향이 시원한 청량감을 느끼게 합니다. (Sweet and sour juice of lime and the fresh flavor of basil which is a member of the mint family will make you feel refreshment.)

ImageImage

새로 출시해서 할인 행사를 하고 있다는 바질 모히또도 주문해보았답니다. 시원해서 좋더라구요.

We tried basil mojito which was on sale as a new menu. Fresh and delicious.

저희는 이날 두가지 코스요리를 먹어보았는데요, 바로 Noble Dinner Set Menu와 Elbon Dinner Set Menu 였답니다. 두가지 다른 코스 요리를 주문했다보니 같은 순서의 요리를 동시에 내주셨지만 사진 순서는 따로 따로 정리했어요. 참고해주세요. 각 세트 메뉴 순서는 아래와 같습니다.

We had two kinds of course menu this day. It’s Noble Dinner Set Menu and Elbon Dinner Set Menu. As we ordered two kinds of menu, they gave us the dish on the same order at the same time, but the order of the picture is separated. Whole lists of each course are as below.

  • Noble Dinner Set Menu (70,000won+tax)
  1. Grilled Skewered Seafood with Caper Sauce – 케이퍼 소스의 해산물 꼬치 그릴
  2. Soup of the Day – 오늘의 크림수프
  3. Linguine with Cream Sauce, Shrimp and Broccoli – 새우와 브로콜리로 맛을 낸 링귀니 크림소스
  4. Daily Serbet – 오늘의 셔벗
  5. Choice of a Main Dish – Strip Loin with Five Kinds of Salt(다섯가지 소금과 채끝 등심 스테이크) or Fish of the Day(오늘의 생선요리) – 채끝등심스테이크 선택
  6. Daily Special Dessert – 오늘의 특선 디저트
  7. Hawwaiian Kona Coffee or Tea – 하와이안 코나 커피 또는 차
  • Elbon Dinner Set menu (90,000won+tax)
  1. Deep Fried Lobster with Rose Sauce – 장미소스를 곁들인 바닷가재 튀김
  2. Cold Tomato Cream Soup with Bacon Jelly and Watermelon – 수박과 베이컨젤리를 곁들인 차가운 토마토 크림수프
  3. Eel on Risotto with Cream Sauce – 장어를 올린 크림소스 리조또
  4. Grilled Sea Bass with Mustard Cream Sauce – 겨자크림소스로 맛을 낸 농어그릴
  5. Plum Sherbet with Rose Caviar – 장미 캐비어를 곁들인 자두 셔벗
  6. Choice of Steak – Filet Mignon(안심), Rib Eye(립아이), Striploin(채끝등심) -립아이 선택
  7. Daily Special Dessert – 오늘의 특선 디저트
  8. Hawaiian Kona Coffee or Tea – 하와이안 코나 커피 또는 차

디너코스의 메뉴는 매달 바뀐다고 하네요. 지난주 주말에 다녀왔으니까, 2012년 7월의 디너코스 요리를 보고 계신다고 생각하면 돼요. 디너코스 요리 중에 노블 디너 세트 메뉴를 먼저 소개해드릴게요.

The menu of dinner course changes every month. This is the menu of July, 2012. Noble Dinner Set Menu will be introduced first.

  • Noble Dinner Set Menu (70,000won)
  1. Grilled Skewered Seafood with Caper Sauce – 케이퍼 소스의 해산물 꼬치 그릴

Image

원래는 꼬치가 있는데 먹기 편하도록 꼬치를 제거하고 주셨다고 합니다. 양송이버섯, 생선요리, 레몬, 관자, 파프리카, 그리고 새우가 있어요. 케이퍼 소스라 독특한 향이 난답니다.

Actually they cooked with the skewer, but they got rid of it to eat it easily. It has mushroom, fish, lemon, shellfish, paprika, and shrimp. It has the unique taste of caper sauce.

2. Soup of the Day – 오늘의 크림수프

Image

스프는 심플하게 단호박 크림 스프가 나왔어요. 달지도 않고 딱 적당해요.

Simple pumpkin cream soup. It’s sweet just enough.

3. Linguine with Cream Sauce, Shrimp and Broccoli – 새우와 브로콜리로 맛을 낸 링귀니 크림소스

ImageImage

보통 크림스파게티는 소금으로 간을 할텐데, 생각보다 간이 약했어요. 하지만 오히려 그래서 좋았던 것 같아요. 전에 다른 레스토랑에서 먹어봤던 코스 요리는 메인디쉬 전에 나온 요리들이 다 간이 제대로 되어 있어 메인 스테이크는 너무 짜다고 느끼면서 먹었던 기억이 나거든요. 각 요리의 맛을 살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적절히 간을 조정하여 조화를 생각하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Usual cream spaghetti would have enough salt in it, but it was a little bland. But that was actually better than being salty. When I had another course menu in another restaurant, they had enough season with salt on each and every menu so that it made the whole course salty. The taste of each menu is important, but the harmony of each menu is also important.

4. Daily Sherbet – 오늘의 셔벗

Image

유자샤베트가 나왔어요. 새콤하니, 메인을 먹기 전에 입가심으로 먹기 딱 좋더라구요.

Daily sherbet was citron sherbet. It was nice for appetite before we have the main dish.

5. Main dish – Strip Loin with Five Kinds of Salt(다섯가지 소금과 채끝 등심 스테이크)

Image

이 곳을 유명하게 만든, 다섯가지 소금이 먼저 나왔답니다. 왼쪽부터 한국, 프랑스, 이탈리아, 히말라야, 페르시아에서 온 소금이예요. 소금의 국적도 다양하죠?

The most famous thing of this restaurant, five kinds of salt came out first.  The salt is from Korea, France, Italy, Himalaya, Persia.

Image

한국, 프랑스, 이탈리아의 소금은 천일염인데, 염도가 높은 게 싫다면 프랑스 소금이 제일 좋다고 하더라구요.

The salt from Korea, France, Italy is bay salt. If you don’t want high salinity, French salt is the best.

Image

이건 위의 것과 좀 다르게 생겼지요? 히말라야와 페르시아에서 온 소금은 암염이라고 해요. 둘 다 씹을 때 딱딱한 질감이 느껴져요. 페르시아의 소금은 특히 뒷맛이 살짝 맵고 염도가 높아요.

Don’t they look different from other salt? The salt from Himalaya and Persia is rock salt. It has solid feeling when you chew it. Persian salt leaves a spicy taste behind and more salty than others.

ImageImageImageImageImage

미디움 레어로 주문했는데, 생각보다 좀 더 많이 익혀져서 나와서 아쉬움이 남았어요. 생각보다 조금 질겼지만, 여러가지 소금을 찍어먹는 재미가 쏠쏠했어요. 사이드로는 오이, 버섯, 양파, 토마토, 감자, 그리고 마늘이 나와요.

The one I ordered was medium-rare, but it was more browned than I thought. Tasting steak with various salts was exciting. Cucumber, mushroom, onion, tomato, potato, and garlic is offered for side menu.

Image

다섯가지 소금을 접시 옆에 올려놓고 찍어봤어요. 그 차이가 보이시나요?

Laying five kinds of salts together and comparing it shows the difference more clearly.

6. Daily Special Dessert – 오늘의 특선 디저트

ImageImageImage

초코 케익이 후식으로 나왔어요. 달달~해요. 코스가 길다 보니 양이 조금씩만 나왔어도 이미 디저트를 먹는 타이밍에는 배가 엄청나게 부르더라구요~

Chocolate cake was the dessert. It’s bitter sweet. Though each of the menu had small amount, the list of the course was so long that at the time of having dessert, both of us were so full.

7. Hawwaiian Kona Coffee or Tea – 하와이안 코나 커피 또는 차

깜빡하고 사진을 찍지 않았는데, 홍차로 얼그레이가 나온답니다. 아이스로도 주문이 가능해서 시원한걸로 마셨어요. 그냥 평범한 홍차예요.

I forgot to take a picture of the tea, but the tea was earl gray. You can order it hot or iced. It’s just an ordinary tea.

– – – – – – – – – – – – – – – – –

  • Elbon Dinner Set menu (90,000won)
  1. Deep Fried Lobster with Rose Sauce – 장미소스를 곁들인 바닷가재 튀김

ImageImage

위에 장미채가 올라가 있는 바닷가재 튀김이예요. 안에 갈라보니 바닷가재 살이 꽉 차게 들어 있답니다.

Fried lobster with julienne roses on it. It’s full of lobster in it.

2. Cold Tomato Cream Soup with Bacon Jelly and Watermelon – 수박과 베이컨젤리를 곁들인 차가운 토마토 크림수프

Image

독특한 스프예요. 차가운 스프인데, 젤리가 말캉말캉, 수박이 아삭아삭하게 식감을 더해준답니다. 살짝 매콤한 맛도 나는 것 같아요.

It’s a unique soup. It’s cold, and the texture of soft jelly and crispy watermelon makes it more special. Also it is a little bit spicy.

3. Eel on Risotto with Cream Sauce – 장어를 올린 크림소스 리조또

Image

장어 소스가 리조또에 배어 맛있어요. 아까의 크림 스파게티와 마찬가지로 약간은 싱거운 간이 되어 있답니다. 장어 위에는 생강 채가 올라가 있어 장어가 더욱 맛있어요.

The sauce of eel flows in to make it tasty. As well as the cream spaghetti, it is a little bland. There is julienne ginger on the eel.

4. Grilled Sea Bass with Mustard Cream Sauce – 겨자크림소스로 맛을 낸 농어그릴

Image

겨자가 살짝 매콤한 농어 그릴이예요. 부드럽게 입에서 살살 녹아 좋았어요.

Grilled sea bass with a bit spicy mustard cream sauce. It’s soft enough.

5. Plum Sherbet with Rose Caviar – 장미 캐비어를 곁들인 자두 셔벗

ImageImageImage

이 곳에서 직접 만들었다는 장미 캐비어가 올라간 샤베트예요. 아까 나왔던 유자 샤베트 위에 올려놓아보니 분홍색이 더욱 눈에 띄어요. 입안에서 캐비어가 톡톡 터져 식감이 재밌어요. 자두 샤베트는 새콤하구요.

It’s a sherbet with rose caviar made by this restaurant. You can see the pink color of the caviar more clear with the citron sherbet. The texture of the caviar is exciting. The plum sherbet is sweet and sour.

6. Steak – Rib Eye(립아이)

ImageImageImage

생각보다 기름이 많아 살짝 느끼한 립아이였어요. 퍽퍽하지는 않고 부드러워요. 이 립아이와 노블디너세트메뉴에 나왔던 채끝등심을 섞으면 환상적인 맛이 될 것 같아요.

It was a bit greasy than expected. Soft than dry. Mixing this steak and the steak from the Nobel Dinner Set will be perfect.

7. Daily Special Dessert – 오늘의 특선 디저트

ImageImage

위에서부터 라임, 헤이즐넛, 초코 무스가 들어있고 그 사이사이에 구운 초콜렛이 들어가 있어요.  초콜렛을 구우면 더 쫄깃해지고 맛있어진다고 설명해주셨는데, 먹어보니 그냥 초콜렛이 쌉쓰름해서 맛있어요. 구운 것과 굽지 않은 것의 차이는 사실 잘 모르겠어요. 저는 새콤한 라임 무스가 가장 좋았고, 같이 갔던 친구는 맨 아래의 달콤한 초코 무스가 제일 맛있다고 하더라구요.

It has lime, hazelnut, chocolate mousse from the top, and baked chocolate is between them. They say the baked chocolate is more chewy and delicious than normal chocolate, but it didn’t taste so different to me.  Bitter sweet taste was good. My favorite was the lime mousse which was sweet and sour, and my friend’s favorite was the sweet chocolate mousse.

ImageImage

옆에는 귀여운 쿠키도 같이 나와요.

You have cute cookies with it.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