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 Cafe Gregory – Mariage Freres tea with French desserts

합정에서 홍대 올라가는 길 모퉁이에 있는 카페예요. 프랑스 디저트 카페를 표방하고 있는데, 마리아쥬 플레르 홍차를 쓰는 카페는 처음 보았어요. 디저트, 홍차, 찻잔, 에이드 전부 제대로 하려는 모습이 보이는 카페라 인상적이었답니다. 디저트 카페 매니아들은 꼭 한번 가봐야할 곳이예요.

Mon Cafe Gregory is a French dessert cafe at a street corner from Hapjung to Hongdae. It was the first time to see a cafe using Mariage Freres tea. Every single desserts, teas, tea pots, teacups, beverages were all impressive. If you are a dessert cafe mania, you should definitely come here.

Image

  • Restaurant name : Mon Cafe Gregory (몬카페 그레고리)
  • Location : 서울시 마포구 합정동 410-11 2층 (2nd floor, 410-11, Hapjeong-dong, Mapo-gu, Seoul, Korea)
  • Menu : Ice flake, dessert, coffee, black tea, milk tea, iced tea, chocolate drinks, frozen iced, ade with lemon jelly,
  • Price : 5,300~9,300won (Tart tartin(타르트 따땡) 9,300won, Sakura 2000 6,800won, Sakura blossom ade 6,800won)
  • Why I like here : French dessert and tea. Mariage Freres tea. Delicious homemade desserts, ade with lemon jelly!
  • Contact : 02-322-9579

Image

합정에서 홍대 가는 길 코너에 보면 2층에 몬 카페 그레고리가 있답니다. 2~3층을 쓰고 있어 잘 보이지는 않아요. 위를 꼭 주시하면서 가다보면 보일거예요.

Mon Cafe Gregory is on the second floor at a street corner on the way going from Hapjung to Hongdae. Since they are using the second and third floor, it doesn’t stick out that much. If you want to find here, you should look up side while you walk 🙂

ImageImageImageImage

좁은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빈티지풍으로 색칠한 벽이 보여요. 굉장히 빈티지하면서도 예쁜 느낌이예요.

You can see the painted walls while you climb up the stairs. It’s really vintage and pretty.

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

카페 여기저기엔 골동품들이 보여요. 이건 옛날 티비인 것 같아요. 찻잔이나 홍차, 골동품을 수집하는걸 좋아하시는 분이 운영하는 카페인 것 같아요.

You can see several antiques around the cafe. It seems like an old TV. Maybe someone loves to collect teacups and black tea, and antiques runs this cafe.

ImageImage

마리아쥬 플레르 홍차 박스예요. 예전에 서래마을에 있는 코스요리 전문 레스토랑에서 처음 이 홍차를 접해봤는데, 굉장히 비싸고 고급스러운 홍차예요. 이 카페는 이 홍차만 팔더라구요. 마리아쥬 플레르를 파는 곳도 많지 않으니, 이 홍차를 드셔보고 싶다면 꼭 한번 가보세요.

It’s the boxes of Mariage Freres. The first meeting with this brand was when I went to the French course restaurant, and this is super delicious and expensive. This cafe has only this brand of tea. There’s not much cafes selling these tea, so you should taste this tea here, if you never had it.

Image

이 빨간 책장은 화장실 입구예요. 굉장히 특이해요. 책이 쏟아지지 않을까 걱정이 조금 되긴 했지만, 이런 재밌는 상상력을 발휘한 곳이 군데군데 있더라구요.

This red bookshelf is the entrance of the restroom. It is really distinctive. It worried me a bit if the books will fall over while opening and closing the door, but this fun imagination excited me.

홍차 한잔과 에이드 한잔, 그리고 디저트 하나를 주문했어요. 디저트는 만드는 데 20분정도 걸리는 것이라 이 사진엔 없답니다.

We ordered one black tea, one ade, and one dessert. It took about twenty minutes to make the dessert, and that’s why I don’t have it on this picture.

Image

  • Sakura 2000
  • 마리아쥬 프레르의 새로운 입고 제품입니다. Green Tea base에 Cherry blossom이 들어간 매혹적인 향과 녹차의 깔끔한 뒷맛을 자랑합니다. (New tea from Mariage Freres. It has cherry blossom with green tea base, to have attractive scent and neat taste behind.)

Image

까만색 티폿에 차가 담아져서 나와요. 무쇠로 만든 듯, 굉장히 무거워요. 보온력이 상당히 좋을 것 같아요.

The tea is served in a black tea pot. It’s heavy and it looks like it’s made in cast iron. It seems to keep the tea warm.

ImageImage

홍차 전용 3분 타이머인듯 해요. 도자기로 만들어서 예쁘더라구요.

3-minute timer for black tea. It’s pretty to make it in ceramics.

ImageImage

3분이 딱 되자마자 차를 따랐어요. 사쿠라2000은 그린티 베이스라 차의 색깔이 연한 연두색이예요. 은은하게 벚꽃 향이 나서 맛있어요. 하지만 한참 뒤에 따라낸 홍차는 떫은 맛과 벚꽃 향이 완전히 따로 놀아서 약간은 당혹스러웠어요. 역시 홍차는 3분 후에 마시는 것이 가장 좋은 것 같아요.

After 3 minutes, we poured the tea. The color of Sakura 2000 is yellowish green because it is based on green tea. The scent is just like cherry blossom. But after 3 minutes, the acerbity and the scent of cherry blossom tasted so separately. It seems like 3 minutes is the best time for tea.

ImageImage

찻잔이 예사롭지 않아 사진을 찍어 나중에 확인해보았더니, 영국의 250년된 찻잔 브랜드라고 해요. 여왕의 찻잔이라고 불리기도 한답니다. 이 제품은 유명한 할리퀸 시리즈라고 해요.

The teacup was out of common, so I took a picture to find out what it is. Wedgwood is a 250-year-old company of Britain, and it is called as a teacup of the queen. This teacup was one of the famous Harlequin series.

  • Sakura blossom ade (사쿠라 체리향을 가득 머금은 ade입니다)
  • 천연 원료를 이용하여 매장에서 직접 만든 상큼한 레몬젤리와 탄산수가 어우러져 먹을 때마다 느껴지는 젤리의 재미가 있는 에이드. Cafe Gregory에서 오랜시간 연구 끝에 찾아낸 음료입니다. 시판되는 젤리와 달리 안정제가 전혀 들어있지 않은 신선한 제품입니다. (The combination of soda and homemade sweet sorrow lemon jelly made with natural materials makes joy of feeling the jelly while you drink it. Cafe Gregory made this by researching for a long time. Not like commercial products, it’s fresh and doesn’t have stabilizers in it.)

ImageImageImage

어디서도 먹어보지 못한 독특한 맛의 에이드예요! 레몬 젤리가 들어가 있어 식감이 정말 뛰어나답니다. 위에 올라간건 체리인데 얼린 체리라 시면서도 시원하더라구요. 여기 오신다면 이 에이드는 꼭 드셔봐야 할 것 같아요. 직접 개발을 한 것이라고 하네요.

Nowhere that I’ve been had this kind of ade. The texture is really good due to the lemon jelly. It has frozen cherry on top which is cold and sour. If you come here, you should definitely order this menu. They invented this menu by themselves.

  • Tart tartin (타르트 따땡) Live menu!
  • 파이지를 굽는데 20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됩니다. (It takes about 20 minutes to bake the pie.)
  • 기본적인 픠유타쥬 반죽을 그대로 조리하여 부풀려 여러 겹의 파이의 식감을 느낄 수 있으며 그 위에 올린 오븐에서 오랜 시간 서서히 조려낸 사과, 매장에서 직접 제작한 진한 바닐라 맛의 아이스크림이 함께 제공됩니다. (It’s baked and raised filletage dough as it is, so you can taste the texture of several layers of pie. It is served with an apple boiled down the oven, and homemade thick vanilla ice cream.)
  • 전통의 Tart tartin은 그야말로 엄마가 해주시는 가정식 파이입니다. 집집마다 레시피가 있을 만큼 대중적이고 소박한 제과입니다. 저희는 다채로운 맛을 위해 노르망디 지방의 칼바도스 리큐르와 천연계피 파우더를 첨가하였습니다. (Traditional Tart tartin is a homemade pie like mother used to serve. It is popular and simple that each house has it’s one recipes. We added natural ginger powder and Calvados liqueur from Normandy for colorful taste. )

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Image

모든 재료를 거의 다 홈메이드로 만든 디저트예요. 사과는 달달하고, 아이스크림은 바닐라빈이 듬뿍 들어있답니다. 그 밑에 있는 딸기잼은 너무 달지 않아 좋아요. 파이와 커스타드 크림 또한 훌륭한 조합입니다. 비싼 메뉴이고 시간도 오래 걸리지만 꼭 추천하고 싶은 메뉴예요.

The most of the materials were homemade. The apple is sweet, and they have plenty of vanilla beans in the ice cream. The strawberry inside is sweet enough. Also the combination of the pie and the custard cream is great. It pretty expensive and it takes a long time, but I  would definitely recommend you to have it.

5 thoughts on “Mon Cafe Gregory – Mariage Freres tea with French desser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